선관위 ‘자녀특혜’ 감사만 수용…감사원 “범위는 우리가”

선관위 ‘자녀 특혜 의혹’에 한한 ‘부분수용’ 결정에
감사원 “신속히 감사팀 구성, 착수할 것”
“감사 거부 등 관련 수사 계획은 없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9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회의가 정회된 후 위원장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감사원이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해 “신속하게 감사팀을 구성해 감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날 선관위가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같이 공지했다.

감사원은 다만 “감사 범위는 감사원이 결정할 사안”이라고 명확히 했다. 선관위의 ‘부분 감사 수용’ 입장은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취지다.

감사원은 이미 권익위가 지난 1일부터 선관위 채용 관련 전수조사에 들어간 것에 대해 “조사를 시작한 권익위와는 중복되지 않도록 협조해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관위가 감사를 수용했으므로 현재로서는 감사 거부 등과 관련한 수사요청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선관위는 이날 경기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직원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한정해 감사원 감사를 부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선관위는 지난 2일 회의에서 위원 만장일치 의견으로 감사원 직무감찰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정하고 강하게 맞섰으나 여권 등을 중심으로 선관위원 총사퇴를 요구하는 등 비난 여론이 커지자 일주일 만에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9일 '부분 감사'를 수용한 선관위에 대한 규탄 대회를 갖고 "감사원 감사를 전면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그러나 이 같은 선관위 결정에 대해 국민의힘은 규탄대회를 갖고 “반쪽짜리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대표는 규탄대회에서 “대명천지에 상상할 수도 없는 아빠찬스, 형님찬스, 근무지 세습, 공직 세습 등을 저질렀는데 하루 종일 논의해 나온 결과가 이건 받고 저건 안 받겠다는 것”이라며 “선관위는 헌법 위에 있고 법률 위에 있나”라고 비난했다.

또한 선관위가 감사원 감사 범위 관련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그런 데 기대서 자신들의 정치적 생명을 연장해보겠다고 하는 노태악 위원장과 선관위원들이야말로 가장 빨리 청산돼야 할 적폐”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관위원 전원 사퇴는 말할 것도 없고, 전면적 감사원 감사가 즉시 실시돼야 한다”며 “만약 그것을 거부한다면 감사원법 위반죄로 고발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