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버스·트럭 4중추돌…1명 사망·학생 20명 다쳐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 분기점 부근, 양평방향 도로서
화물차 2대와 버스 2대 잇따라 추돌
화물차 운전자 숨져

중부내륙선 여주분기점 부근 사고 현장 CCTV. 여주소방서 제공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화물차 2대와 수학여행을 다녀오던 고등학생들을 태운 버스 2대 등 대형 차량 4대가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후 1시 20분쯤 경기 여주시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분기점 부근 양평 방향 도로에서 발생한 이 사고로 16t 화물차 운전자 50대 A씨가 크게 다쳐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버스 2대에서도 학생 20명도 경미한 부상을 호소해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버스는 사고가 난 버스 2대에는 서울의 한 고등학교 학생 69명과 교사 4명 등 73명이 나눠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 여주시 중부내륙고속도로 상행 여주분기점 인근에서 발생한 4중 추돌사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사고는 2차로를 달리던 A씨 화물차가 앞서가던 15t 화물차의 뒤를 들이받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 충격으로 차들이 밀려나면서 앞서가던 버스 2대를 들이받아 4중 추돌사고로 이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