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기소에 바이든 “노코멘트” vs 트럼프 “미치광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치광이” 등의 막말을 퍼부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州)를 방문한 자리에서 수사 최종 책임자인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과 이번 사안으로 대화를 나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와 전혀 얘길 나누지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난 그것에 대해 언급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공화당의 차기 대선 후보로 유력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가 정치적 논란으로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올리비아 돌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도 “우리는 이번 사안을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며 “독립적으로 범죄 수사를 하는 법무부에 문의하라”고 밝혔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은 처음부터 법치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것이 우리가 지금 그 사건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이유”라며 “그는 법무부 독립성을 존중하고 그 절차의 무결성을 보호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이어 “법치는 우리 민주주의의 기본적인 원칙이며, 우린 그것을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막말을 쏟아내며 법무부와 자신을 기소한 잭 스미스 특별검사를 비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기소장이 공개되자 소셜미디어를 통해 법무부 당국자들을 향해 “미치광이”, “트럼프 증오론자”, “미친 정신병자” 등의 표현을 쏟아냈다.

다른 게시물에서는 “난 숨길 게 없었고, 지금도 그렇다”며 “백악관에서 가져온 개인 기록 열람을 내가 허용하지 말라고 말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항변했다.


스미스 특검은 전날 트럼프 전 대통령을 형사 기소했다. 이날 공개된 기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국방 관련 기밀 정보를 의도적으로 보유한 혐의와 수사 대상 문건 은닉과 허위 진술 등 사법 방해 관련 혐의 등 모두 37건의 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