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게 6월 정신 지키는 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10 민주항쟁을 맞은 10일 “낡은 이분법을 청산하는 게 6월 정신을 지키는 길”이라며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6월은 저절로 오지 않았다. 우리 모두는 오만한 권력에 저항했던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에 빚을 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이념과 계급 따위로 사람을 구분하고 통치하려는 야만적인 권력을 끊어내고 모든 국가 구성원들이 진정 자유롭고 평등한 세상, 공평한 기회가 주어지고 노력한만큼의 몫이 보장되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만들고자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어 “내가 선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으로 규정하는 것”이라며 “독재정권 통치는 언제나 권력 반대편을 악마와하는 것에서 시작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금도 이런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아봐야 한다”며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며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 이름을 빌어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2년 전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 여사님 생전에 그 손을 꼭 붙잡고 했던 약속을 다시 마음에 새긴다”며 “낡은 이분법을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인 대안으로 ‘잘하기 경쟁’을 하는 정치를 만드는 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