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혀 흔들리지 않는다”…스가 전 총리가 본 尹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와 접견하고 있는 모습. 대통령실 제공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 대일 외교정책에 대해 “전혀 흔들리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스가 전 총리는 10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을 두 차례 접견한 점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과 스가 전 총리는 지난달 3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지난 3월 17일 일본 도쿄에서 각각 만났다.

스가 전 총리는 “지난 3월 윤 대통령을 만났을 때 입장이 일관돼 ‘이 사람이라면 제대로 이야기가 되겠다’고 느꼈다”며 “이번(5월)에는 차분히 의견을 교환해도 전혀 (윤 대통령 입장이) 흔들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스가 전 총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와 관련해 지난 3월 윤 대통령에게 “처리수(오염수)를 봐달라”고 했지만 “윤 대통령의 반응은 냉정했다”고 회상했다.

스가 전 총리는 “(윤 대통령이) 자신을 갖고 있다고 느꼈다”면서 “국민이 마지막에는 알아준다는 생각으로 하는 것 아닐까”라고 말했다.

스가 전 총리는 한·일 관계 개선 의의에 대해 “역시 북한 문제”라며 대북 공동 대응이 중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한국 없이 미국과 일본만 (대북 대응을) 하는 것과 한·미·일 3국이 하는 것은 전혀 다르다”며 “북한 미사일을 우습게 보면 큰일 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가 후퇴하지 않도록 양국이 이익이 되는 협력 안건을 추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가 전 총리는 또 “현재 흐름을 깨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며 한·일 민간 교류 확대에 대한 의욕도 보였다.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스가 전 총리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제안하며 이를 위해 총리 직할 고위급 협의를 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고위급 협의와 같은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택하는 것은 저쪽이다”며 김 위원장 결단을 촉구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