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尹정부 민주주의 인식 천박” 직격

6·10 민주항쟁 36주년 맞아 양당 논평


더불어민주당이 6·10 민주항쟁 36주년을 맞아 낸 서면 브리핑에서 “정부의 민주주의 대한 인식 수준이 천박하다”고 직격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맞섰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낸 서면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에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민주주의의 근간인 언론의 자유가 억압받고, 자율성이 근간인 시민단체의 활동이 부정부패로 매도되고 있다”며 “노동자의 권리는 공권력의 무차별적 폭력으로 제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정부의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 수준이 얼마나 천박한지 드러났다”고도 비판했다. 이날 명동성당에서 열린 민주항쟁 기념식에 정부가 불참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정부는 이날 행사에 정권 퇴진을 주장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후원 단체로 이름을 올렸다는 이유로 행사에 불참했다.

한 대변인은 또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국민은 헌신과 희생을 마다하지 않고 싸우며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웠다”며 “민주당은 국민의 편에 서서 윤석열 정부의 퇴행을 막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회복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날 논평에서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민주 영령들의 피와 땀으로 일궈낸 민주의 가치가 퇴색되는 요즘,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으로서 더 큰 책임감으로, '민주'라는 숭고한 단어가 더는 사리사욕에 이용되거나 방종과 폭주의 명분이 되지 않도록 그 가치를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