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安 “이재명, 당리당략 눈 멀어 중국 땅서 국익 훼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저녁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정부 외교정책에 대한 비판을 사실상 중국 땅인 대사관저에 가서 한 것은 정치가 아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안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8일 있었던 이 대표와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회동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안 의원은 “싱 대사는 미리 준비한 원고를 한국어로 읽으며 한·미동맹을 이간질하고, 대한민국 정부 외교 안보정책을 정면으로 비난했다”며 “그러나 이런 발언에도 제1야당 대표인 이 대표는 양손을 모으고 고개를 끄덕였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어 “이 대표는 이에 그치지 않고 ‘한국 그리고 중국 국민들 사이에 신뢰가 회복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 당국의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한·중 관계가 악화된 원인이 대한민국 일방적인 책임인양 싱 대사와 현 정부를 사실상 협공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아무리 야당 대표라지만 정치는 국경에서 멈춰야 하는 게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정부 외교정책에 대한 이견은 국회에서 표출하고, 논쟁할 수 있지만 대외적으로는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안 의원은 “외교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대한민국 국익을 극대화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이번 행동은 당리당략에 눈이 멀거나 개인·정치적인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국익을 훼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런 외교 원칙에도 맞지 않고 대한민국 국익에도 심각한 훼손을 가져온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