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관위 중립성 훼손 시도 막을 것…국조는 엄정히”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8일 국회 당 사무실에서 정책조정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를 두고 “선관위 중립성을 훼손하려는 시도는 처음부터 철저하게 막을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감사원이 선관위를 감사하는 것은 헌법이나 법률에 규정돼 있지 않아 반대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선관위는 9일 이번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부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감사원은 “감사 범위는 감사원이 결정할 사안”이라며 반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선관위가 감사원 감사를 수용키로 한 배경에 대해 “채용 부정에 대한 국민의 질책이 무겁다는 점을 받아들인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선관위 국정조사와 관련해 “민주당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국정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