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앱에서 만난 13세에 성매매 시도한 대학병원 의사

국민일보 자료사진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시도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이 남성은 서울 한 대학병원 소속 의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절도 혐의로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0시35분쯤 서울 강서구 한 주택가 인근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B양(13)을 상대로 성매매를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시비가 붙었고, B양은 차량에서 내리려고 했다. 이에 A씨는 신고를 막기 위해 B양 휴대전화를 훔쳐 달아났다.

B양은 인근 편의점에 들어가 직원에게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갖고 달아났다며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4시간 만에 A씨를 자택에서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랜덤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B양과 만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또 다른 여학생 3명이 B양을 A씨에게 연결해 주고 돈을 받기로 한 정황을 파악해 추가 수사에 착수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