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클로저’ 이주현 “DK전 패배 후 문제점 파악·개선”

LCK 제공

리브 샌드박스가 개막 후 두 경기 만에 서머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리브 샌박은 1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를 2대 0으로 꺾었다. 이로써 이들은 1승1패(+0)로 1주 차를 마쳤다.

앞서 지난 7일 디플러스 기아에 0대 2로 져 침체됐던 팀 분위기를 반전시킨 게 이날의 수확이다. 이주현은 “시즌 첫 경기가 너무 아쉬웠는데, 오늘 승리로 다시 분위기를 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디플러스 기아전에선 선수들이 필요 이상으로 긴장했던 것 같다. 라인전에만 집중하느라 소통이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팀원들끼리 빠르게 문제점을 파악하고, 같이 개선한 덕분에 오늘 깔끔한 승리를 거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주현은 1승1패로 마무리한 1주 차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첫 경기를 지고 나서도 팀의 문제점을 깨닫지 못했다면 오늘도 졌을 것이다. 하지만 바로 문제점을 파악했다고 내부적으로 결론을 냈다”면서 “다시 스프링 시즌처럼 각성한 리브 샌박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리브 샌박은 2주 차에 T1, KT 롤스터와 대결한다. 이주현은 “두 팀의 최근 경기를 챙겨봤다. 정말 잘하더라”라면서도 “결국 우리가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 가려면 뛰어넘어야 하는 팀들이다. 반드시 이기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가오는 T1전의 핵심으로 미드 챔피언 밴픽 전략을 꼽았다. 이주현은 “‘페이커’ (이)상혁이 형이 크산테를 정말 잘한다. 애니도 최상위권 레벨로 다룬다”면서 “미드 픽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