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양양 설악해변서 낙뢰 추정 사고…2명 중상·4명 경상

5명, 서핑 뒤 해변 앉아 있다 사고

10일 강원도 양양 한 해변에서 낙뢰 추정 사고가 발생해 남성 6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들을 옮기는 모습.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

강원도 양양 한 해변에서 낙뢰 추정 사고로 남성 6명이 쓰러졌다. 이 중 2명은 중상을 입고 의식이 혼미한 상태다.

10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3분쯤 강원도 양양 설악해변에서 “여러 명이 벼락을 맞고 쓰러졌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사건 발생 당시 현장에는 비가 오고 있었다.

10일 강원도 양양 한 해변에서 낙뢰 추정 사고가 발생해 남성 6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들을 옮기는 모습.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

소방 당국은 “무릎 높이 정도 물 안에 있다가 벼락을 맞고 물에 휩쓸려가는 사람들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현장에 있던 시민들이 구급대원 도착 전 부상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한다.

이 사고로 조모(36)씨와 노모(43)씨 등 2명이 중상을 입었다. 조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진 뒤 10여분 만에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지만 의식은 없는 상태라고 한다. 노씨는 의식이 혼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모(33)·황모(24)·최모(23)씨 등 4명은 경상을 입었다. 김씨 등 4명은 흉부 통증과 하지 감각 이상 등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중상자를 포함해 부상자 중 5명은 서핑을 끝내고 해변에 앉아 있었으며, 경상을 입은 20대 1명은 우산을 쓰고 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