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우범 “카리스, 생각이 너무 많다”

LCK 제공

시즌 개막 주차에 연패를 당한 OK 저축은행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선수단의 분발을 주문했다. OK 저축은행은 0승2패(-3)의 초라한 성적으로 시즌 첫 주를 마무리했다.

OK 저축은행은 1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에 0대 2로 패배했다.

승점을 헌납한 상대들이 농심 레드포스와 광동, 플레이오프 진출을 놓고 다투는 팀들이어서 치명적인 연패다. 이들은 2주 차에 강팀으로 평가받는 디플러스 기아, T1과 붙는다. 1주 차에 첫 승을 거두는 게 간절했던 이유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은 “이길 수 있는 경기들을 꽤 날려버렸다”고 1주 차를 총평했다. 그는 “1세트 때 상대가 우리에게 기회를 줬다. 첫 전령이나 두 번째 내셔 남작 싸움은 우리에게 기회였다”면서 “전령 싸움은 손해 볼 수 없는 구도에서 실수로 손해를 봤다. 사실 실수가 아니라 실력”이라고 말했다.

세밀함이 부족해 첫 세트를 내준 OK 저축은행은 2세트 초반 상대방의 레드 사이드 사이온 인베이드 전략을 과도하게 의식해서 정글러 동선을 꼬았다가 제발에 넘어졌다. 최 감독은 “연습에서 (사이온 인베이드 전략에) 많이 당해서 (동선을) 설계했는데 심리전에서 졌다”고 밝혔다.

또 “연습 데이터와 다른 라인전 구도가 실전에서 상당히 많이 나온다”면서 “1세트를 이겼다면 2세트를 이렇게까지 크게 지지 않았을 텐데 아쉽다. 이길 턴을 잡지 못하는 것도 실력이다.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김홍조의 부진에 대해서도 “민감한 질문을 한 것도 충분히 이해한다. 오늘 1세트를 보면 (김홍조가 부진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 “오늘 솔직히 못했다. 확실한 건 연습보다 (실전에서) 더 못한다”며 아쉬워했다.

최 감독은 김홍조에게 적극적인 찬스 메이킹을 주문했다. 그는 “성격이 너무 소심하다. ‘쿼드’ 송수형이 ‘정글러가 없는데 있는 줄 알더라’라고 얘기하지 않았던가. 잘하는 선수는 그런 생각 안 한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게이머라면 ‘정글러가 오면 턴을 빨아들이겠다’는 방식으로 접근하는 게 맞다”면서 “너무 생각이 많다. 이 점을 고치지 않으면 발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팬분들께서 2연전을 많이 기대해주셨을 텐데 패배해서 죄송스럽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선수들에게 미안한 얘기지만, 나도 1주 차에 2승을 기대하진 않았다. 상대가 약팀임에도 스크림 내용이 너무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후 코치가 개막 전에 선수들에게 했던 얘기다. 선수들이 좌절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아직 잔여 경기가 많이 남아있다. 못한 부분을 다듬어야 한다. 끝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열심히 해야 한다. 나도 더 열심히 해서 선수들이 단점을 고치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