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엄티’ 엄성현의 자책 “2세트, 정글차이로 졌다”


OK 저축은행 브리온 ‘엄티’ 엄성현이 광동 프릭스전 패인으로 ‘정글 차이’를 꼽았다.

OK 저축은행은 1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에 0대 2로 패배했다. 앞서 지난 8일 시즌 첫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역전패를 당한 바 있는 이들은 이로써 0승2패(-3)가 됐다.

OK 저축은행은 이날 초반 라인전과 중후반 운영 싸움 모두 광동에 밀렸다. 1세트 내셔 남작 둥지 앞에서 절호의 기회를 맞기도 했으나 버프 획득 대신 상대 추격을 택했다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쳤다.

경기 후 최우범 감독과 함께 패자 인터뷰에 나선 엄성현은 “순간적인 상황 판단력에서 상대에게 밀려서 졌다”고 말했다. 이어 “2세트는 1레벨 전략을 많이 생각하고, 쌓아온 데이터를 믿고서 준비했다”면서 “준비해온 게 어그러졌다. 늦은 타이밍에 귀환하는 바람에 상대가 먼저 6레벨을 달성하고, 바텀 압박을 강하게 줬다. 정글 차이로 졌다”고 덧붙였다.

이날 브리온은 광동의 레드 사이드 사이온 인베이드 전략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모습을 보였다. ‘모건’ 박루한이 바텀 라인에 오랫동안 대기하고 엄성현이 ‘점멸’까지 써가며 상대 정글에 진입하는 변칙적인 전략으로 게임을 풀어나갔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필요 이상의 자원을 투자한 셈이 됐다.

그는 “나도, 상대 정글러도 일회성 전략을 썼다. 내가 상대방의 정글에 들어갔을 때 3캠프를 빠르게 먹고 귀환하는 게 가장 좋은 판단이었다”면서 “우리 정글의 골렘까지 사냥하려고 꼼수를 부리다가 상대 서포터의 합류에 당했다. 수 싸움에서 밀려서 좋지 않은 상황이 나왔다”고 복기했다.

사실 베테랑인 그에겐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이기고 싶은 이유가 있었다. 엄성현은 “몰랐는데 오늘 내가 LCK 400전 출전을 기록한 날이더라. 의미 있는 날로 만들고 싶었는데 져서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정규 리그가 16경기나 남았다. 좌절하기엔 이르다”면서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고치면 된다. 2세트를 정글 차이로 내줘 팀원들한테 미안하다. 잘 준비해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