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재, 흠잡을 데 없더라”…“감독님 거짓말 하신다”

개막 주차 2연승 광동 프릭스
김대호 감독, ‘영재’ 고영재 경기력 칭찬에
선수는 “감독님께서 거짓말을 하신다”며 너스레

LCK 제공

OK 저축은행 브리온을 잡고 시즌 개막 주차에 선두로 올라선 광동 프릭스의 김대호 감독이 정글러 ‘영재’ 고영재의 경기력을 놓고 “흠잡을 데가 없었다”고 극찬했다.

광동은 1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OK 저축은행을 2대 0으로 이겼다. 광동은 이날 승리로 2승0패(+4)를 기록, 최상의 성적으로 1주 차를 마무리했다.

스프링 시즌 7위 팀은 첫 주차에 훌륭한 경기를 펼쳐서 팬들에게 서머 시즌을 기대케 했다. 경기 후 기자실에서 승자 인터뷰를 진행한 김 감독도 선수단을 향해 칭찬 릴레이를 쏟아냈다. 그는 “오늘은 평소보다 매우 기쁜 날”이라면서 “팀의 성장이 눈에 보였다. 그 부분이 보람차고, 뿌듯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정글러인 고영재의 판단력을 칭찬했다. 그는 “영재가 자신의 입맛대로 게임을 녹여냈다. 주어지는 정보를 이용해 동선을 바로 전환했다. 판단과 연산의 속도처럼 정글러로서 갖춰야 하는 모든 것이 좋았다”면서 “동선과 연산의 끝은 싸움이다. 오늘 소규모 교전도 퀄리티가 좋았다. 오늘 영재의 플레이엔 흠잡을 데가 없었다”고 말했다.

인터뷰에 동석한 고영재는 김 감독의 칭찬이 이어지자 “감독님께서 거짓말을 하시는 것 같다”며 멋쩍어했다. 이어 “스스로도 스프링 시즌보다는 발전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여전히 부족한 점이 있다”면서 “이 부분을 마저 채우고 싶다 ”고 덧붙였다.

OK 저축은행은 광동이 스프링 시즌 내내 고전했던 상대여서 이날 승리가 김 감독에겐 더 기쁘게 다가왔다. 그는 “정글러의 문제는 아니지만, 스프링 시즌엔 베테랑인 ‘엄티’ 엄성현에게 유린을 당했다”면서 “기본기를 다져놓은 덕에 이제는 천천히 압박 운영을 할 수 있게 됐고, 유리한 싸움을 유도해서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세를 탄 광동의 다음 상대는 젠지와 한화생명이다. 김 감독은 “솔직히 말하자면 아주 힘든 경기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싸움 없이도 운영으로 볼 맛 나는 경기를 보여드렸다. 하지만 운영의 시작과 끝은 싸움”이라면서 “강팀들을 상대하는 만큼 밴픽을 잘 연구하고, 선수들의 기량도 향상시켜야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교롭게도 다음 주에 만나는 두 팀은 고영재의 전 소속팀들이다. 그런 만큼 그도 그 어느 때보다 다음주 2연승을 기대하고 있다. 고영재는 “나는 ‘피넛’ (한)왕호 형이 불행하길 바란다. 꼭 이기고 싶다”면서 젠지 정글러를 향해 선전포고했다. 또 “스프링 시즌엔 팬들이 속상하셨을 것”이라면서 “올 시즌엔 앞으로도 연승을 선물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