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박하다 체포 외국인 10명 경찰 지구대서 집단 도주

창문 강제로 열고 집단 도주.


도박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외국인 10명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경찰 지구대 창문을 통해 집단 도주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경찰은 외국인 도박 피의자들이 슬금슬금 하나둘씩 지구대를 빠져나가는 동안 이를 한동안 알아채지 못해 ‘집단 탈주’를 방조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11일 오전 6시 40분쯤 광주 광산구 한 경찰 지구대 회의실에서 조사 대기 중이던 외국인 23명 중 10명이 창문을 열고 한꺼번에 달아났다. 이들이 유유히 지구대를 탈출하는 동안 지구대 근무팀과 조사를 위해 나온 광산경찰서 형사 등 10여명의 경찰관은 안일한 대응으로 이를 전혀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이날 새벽 한 주민의 도박신고에 따라 광산구 한 주택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지구대 회의실에 대기하던 중이었다. 대부분 베트남 국적인 외국인 피의자 중 1명의 시선이 꽂힌 곳은 회의실의 열린 창문.

비교적 가녀린 몸매의 1명이 공기 순환을 위해 설치한 회의실 창문이 20㎝~30㎝쯤 열린 틈으로 몸을 구겨넣듯 하다가 탈출에 가볍게 성공했다. 숨을 죽인 채 이 광경을 지켜보던 다른 피의자들은 손꼽아 자신의 차례를 기다렸다.

동료 탈출에 시치미를 떼던 이들의 탈주극은 무려 10명까지 이어졌다. 경찰은 베트남인들이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수갑을 채우지 않았고 ‘한국말’에 유창하지 않거나 하지 못한 척 하는 이들을 조사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결국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현행범으로 도박현장에서 검거된 피의자 23명 중 절반 정도가 사라진 뒤에야 경찰은 뒤늦게 낌새를 느끼고 나머지 인원의 집단탈주를 막기에 바빴다. 이미 달아난 이들 10명 중 6명은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강제추방이 두려워 도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감시망이 허술한 틈에 회의실 창문을 강제로 열어젖힌 뒤 달아난 것으로 보고 신원이 파악된 이들을 중심으로 행방을 추적 중이다.

광산경찰서는 피의자 관리지침 위반과 감시태만 등 현장에 있던 경찰관들의 과실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