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분동안 ‘덜덜’… 33명 탄 롯데월드 놀이기구 멈춰

롯데월드 관계자의 비상조치로 구조…다친 사람은 없어

롯데월드 사진. 연합뉴스.

30여명이 탄 롯데월드 놀이기구가 운행 도중 20분간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10일 오후 10시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1층에 있는 실내 놀이기구 ‘플라이벤처’가 33명을 태우고 작동하다 갑자기 멈췄다.

이들은 오후 10시20분쯤 롯데월드 관계자의 비상조치로 구조됐고 다친 사람은 없었다.

플라이벤처는 대형 스크린을 보며 비행을 체험하는 듯한 스릴을 즐길 수 있게 한 실내 놀이기구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