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광산업진흥회 동남아시아 해외진출 교두보 확보

싱가포르 광통신 전시회 580만달러 수출계약.


한국광산업진흥회는 최근 싱가포르 광통신 전시회(CommunicASIA 2023)에서 580만달러(한화 약 75억원) 수출계약 성과를 거뒀다. 국내 광통신기업 10개사와 동남아시장 거점국인 싱가포르 지역 공략에 적극 나선 결과다.

진흥회는 “지난 7~9일 CommunicASIA 2023에 설치한 공동관 운영을 통해 기대 이상의 수출계약 실적을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싱가포르 광통신 전시회는 아시아 지역의 주요 광통신·통신 기술 전시회로 꼽힌다. 진흥회는 이번 전시회에서 참여기업들이 싱가포르는 물론 동남아시아의 향후 광통신 기술·시장 동향을 가늠해 볼 수 있도록 다각적 지원체계를 가동했다.

이를 통해 국내 광융합산업 관련 기업에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든든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시회에서는 현장조립형 광커넥터, 광단면 자동검사 시스템·가정용 공기청정기 등이 해외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에이버츄얼(대표 김태준)은 가정용 공기청정기 500만불, ㈜솔텍(대표 이동화)은 광커넥터·드롭케이블 유지보수 솔루션 30만불, 탈렌티스㈜(대표 정지영)는 배선용 광케이블 약 5만불, ㈜고려오트론(대표 정휘영)은 45만불의 광커넥트 수출계약을 했다.

싱가포르 광통신 시장은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2022년 시장 규모는 10억 달러로 향후 연평균 8% 이상의 꾸준한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진흥회는 이밖에도 광주테크노파크와 함께 국내 광통신, 광 헬스케어, 배터리, AI, 모빌리티 기업 지원에 역량을 쏟고 있다. 글로벌 시장 진출과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독일 로데 슈바르츠사, 싱가포르 전자제품 유통사인 DBR시스템사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광융합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진흥회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발굴한 120여명의 유망 바이어들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11월 광주에서 개최하는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및 컨퍼런스에 전략적으로 초청한다는 방침이다.

정철동 한국광산업진흥회 회장은 “코로나19 팬더믹으로 다소 주춤하던 국내 광융합기업의 해외 마케팅을 적극 지원해 광융합산업체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매출 증대를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