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층에서 떨어진 쪽지엔 “살려주세요”…무슨 일이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동거 중인 여성을 감금하고 흉기로 위협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중감금 혐의로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오전 10시22분까지 안산시 상록구의 한 빌라에서 동거녀 B씨(40대)를 감금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씨를 때리고 흉기로 자해하는 등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감금 중 ‘살려 달라’고 적은 쪽지를 창밖으로 던졌다. 이 쪽지를 받은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구조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의 외도를 의심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