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니언 스카이워크서 1200m 추락… 30대 사망

미국 그랜드캐니언 스카이워크. EPA연합뉴스

미국의 관광 명소인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 스카이워크에서 30대 남성이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현지 경찰에 따르면 33세의 이 남성은 지난 5일 오전 9시쯤 그랜드캐니언 스카이워크 가장자리에서 약 1200m 아래로 추락했다고 USA투데이 등 외신이 보도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신원을 밝히지 않았다.

모하비카운티 보안관실은 헬리콥터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남성은 결국 낭떠러지 아래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이 사고를 당한 것인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당국의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007년 설치된 스카이워크는 말발굽 모양의 유리 교량으로 관광객들이 투명한 다리 위를 지나며 그랜드캐니언 아래로 흐르는 콜로라도강의 절경을 감상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