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졸음 아니라 ‘숙면’운전…차 2대 들이받아[영상]

1차 추돌 후 피해차량 전복…2차로 후방 추돌
가드레일 넘고 질주…공사장 흙더미에서 겨우 멈춰

졸음운전을 하던 40대 남성이 차량을 들이받고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내달리고 있다.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깊은 잠에 빠진 운전자가 차량 두 대를 잇따라 들이박는 사고 영상이 공개됐다. 대형 사고를 내고도 잠에서 깨지 못하는 듯한 운전자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20일 ‘아무리 졸았어도 이렇게 사고 날 동안 모를 수가 있을까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지난 11일 오후 4시쯤 세종시 연서면의 한 도로에서 촬영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도로에서 뒤따라오던 차량이 제보자의 차량 후면을 들이받는 모습이 담겼다. 제보자 차량과 충돌한 이 차량은 졸음운전을 하던 운전자 A씨의 차량이었다.

영상을 보면 운전자 A씨는 제보자 차량과 충돌하기 전, 1차로 다른 차량을 들이받는다.

졸음운전을 하던 40대 남성이 차량을 들이받고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내달리고 있다.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1차로 충돌한 피해 차량은 바리케이드를 넘어 다른 차와 부딪혔고 이후 전복되면서 도로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추돌 사고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A씨의 차량은 1차 충돌 이후에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제보자의 차량을 향해 돌진했다.

A씨는 제보자의 차량을 들이받은 후에도 차량 속도를 줄이지 않고 내달려 가드레일까지 넘어갔다. 질주하던 A씨의 차량은 맞은편 공사장 흙더미에 충돌한 뒤에야 겨우 멈춰 설 수 있었다.

졸음운전을 하던 40대 남성이 차 두 대를 들이받고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내달리다가 공사장 흙더미에 충돌하면서 겨우 멈춰 섰다.유튜브 한문철TV 캡처

졸음운전의 당사자 A씨는 40대 남성으로, 사고 후 구출되고서도 ‘어떻게 된 상황이냐’고 물을 정도로 깊은 잠에 빠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제보자와 동승자들은 2주 진단의 가벼운 부상을 입었고, A씨도 멀쩡히 구출됐다고 한다.

한문철 변호사는 “자칫 잘못했으면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며 “얼마나 깊게 잠들었으면 사고 난 것도 몰랐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여름철 에어컨을 장시간 켜 놓을 경우 환기가 잘되지 않아 졸릴 수 있다”며 “졸릴 때는 잠깐 쉬었다가 운전하시길 바란다”고 운전자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단순 졸음이 아닌데” “수면제 성분 든 약 먹은 거 아니냐” “액셀을 풀로 밟았네” “졸음운전 아니고 숙면운전” “너무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