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끌고가 지문인식…수천만원 갈취한 절도범 [영상]

강남·서초·송파 유흥가 일대서
CCTV 사각지대 노려 범행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강남·서초·송파 등 유흥가 일대에서 취객을 상대로 11차례에 걸쳐 5500만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피의자는 취객을 폭행한 후 강제로 휴대전화에 지문을 인식시켜 돈을 이체받는 등의 수법을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피의자가 만취객을 부축하는 척 CCTV 사각지대로 끌고 가는 모습. 강남경찰서 제공

서울 강남 일대에서 취객의 스마트폰을 빼앗아 지문을 인식시킨 뒤 수천만원을 이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강남·서초·송파 등 유흥가 일대에서 취객을 상대로 11차례에 걸쳐 5500만원을 빼앗은 혐의(강도·절도·공갈·컴퓨터 등 사용사기)로 A씨를 구속해 수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만취한 행인을 부축해 CCTV 사각지대로 데려간 뒤 지문 인식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풀고는 자신의 계좌로 돈을 이체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범행 과정에서 피해자의 계좌에 돈이 없는 경우, 피해자 이름으로 대출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서초구 일대 유흥가에서 A씨가 만취객을 부축하는 척 CCTV 사각지대로 끌고 가고 있다. 강남경찰서 제공

이외에도 A씨는 피해자들이 술에 취해 범행 당시 상황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한다는 점을 이용해 돈을 갈취했다. 그는 피해자들에게 “임신한 아내를 쳐서 넘어뜨렸다” “차량에 구토한 것은 기억나느냐” 등 허위 사실로 협박해 추가로 돈을 뜯어냈다.

경찰은 유사 사건을 접수해 수사하던 중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범인을 특정해 지난달 30일 강남구 선릉역 인근 거리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의자에 대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며 “유사한 피해를 본 시민들께서는 경찰에 신고 바란다”고 당부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