윔블던 코트에 반짝이 테이프가…무슨 이유? [영상]

영국의 환경단체 '저스트 스톱 오일' 시위대가 5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윔블던 테니스 선수권 대회 케이티 볼터(영국)와 다리아 새빌(호주)의 경기가 열리는 18번 코트에 난입해 반짝이 테이프 등을 뿌리고 있다. 뉴시스

영국 윔블던 테니스 대회가 환경단체 회원들의 기습 시위에 두 차례 중단됐다. 이들은 새로 허가받은 석유 사업에 반대하기 위해 이 같은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단체 ‘저스트 스톱 오일’ (Just Stop Oil) 회원들이 5일(현지시간) 열린 윔블던 대회 중 18번 코트에서 오렌지색 반짝이 테이프와 직소 퍼즐을 뿌리며 경기를 두 차례 방해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처음엔 남녀 두 명이 ‘센터 코트 1천 조각 직소 퍼즐’이라고 적힌 상자를 들고 코트 위로 달려 올라가 코트 구석구석을 활보했다. 이 때문에 불가리아와 일본 선수의 경기가 중단됐다.

일부 관중들은 야유를 보냈고 경비 요원들은 즉시 이들을 내보냈다.

'저스트 스톱 오일' 트위터 캡처

이후 같은 코트에서 다른 남성 한 명이 반짝이 테이프를 뿌렸다. 이번엔 영국과 호주 선수 경기가 중단됐다.

윔블던 대회 조직위와 주 경찰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경기장에 난입한 남성 두 명과 여성 한 명이 무단침입 중범죄와 기물파손 혐의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수엘라 브레이버먼 내무부 장관은 성명을 내고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를 망치려는 시위대의 이기적인 행위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며 시위대의 행동을 규탄했다. 또 이 사건과 관련해 총리실에서 다양한 스포츠 대회 조직위 대표들과 회의를 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영국의 환경단체 '저스트 스톱 오일' 시위대가 윔블던 경기장 18번 코트에 난입해 반짝이 테이프 등을 뿌린 후 관계자들에게 끌려 나가고 있다. '저스트 스톱 오일' 트위터 캡처

환경단체들은 최근 주요 스포츠 행사에서 기습 시위를 벌이고 있다. 윔블던은 이에 대비해 보안 강도를 높였지만 기습 시위를 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스트 스톱 오일’은 시위에 나선 회원 중 한 명이 68세 전직 교사 데버라 와일드씨라고 밝혔다.

와일드씨는 텔레그래프지에 “석유와 가스 사업을 새로 허가하는 정책에 반대하는 평범한 할머니”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정상적인 상황에선 이렇게 방해하는 것이 용납될 수 없겠지만 지금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