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제트스키 물대포에 날아간 아이, 수술까지[영상]

사고 낸 제트스키 운전자 “당시 몰랐다, 책임 회피할 생각 없다”

한강에서 제트스키를 타던 사람이 모터를 이용해 물대포를 뿌렸다가 주변에 있던 아이가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한강에서 제트스키를 타던 사람이 모터를 이용해 물대포를 뿌리는 바람에 주변에서 구경하던 아이가 크게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제트스키 동호인이 모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동영상과 함께 ‘결국 이 사달을 내는군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사건이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지난 11일 제트스키 동호인 온라인 커뮤니티에 동영상과 함께 ‘결국 이 사달을 내는군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제보받은 내용이라며 “지난 주말(8~9일) 여의도에서 제트스키로 어린아이에게 물을 뿌렸는데 아이가 머리를 심하게 다쳐 수술한다”며 “형사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더라”고 전했다.

공개한 영상을 보면 어린 남자아이 두 명이 한강 난간 앞에 서 있다. 주변에는 이미 물에 젖은 듯한 어린 아이들도 여럿 보였다.

제트스키를 타고 있던 한 남성이 물줄기를 뿌리며 출발했다. 강한 물줄기를 맞은 반동으로 한 아이는 그대로 뒤로 날아가 쓰러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때 제트스키를 타고 있던 한 남성이 아이들이 서 있는 곳을 배회하더니, 잠시 멈춰선 그대로 물줄기를 뿌리며 출발했다. 강한 물줄기를 직격으로 맞은 아이는 그대로 뒤로 날아가 쓰러졌다.

영상을 촬영하던 보호자가 깜짝 놀라 “어떡해, 아이고 아이고” 소리치며 서둘러 아이에게 다가가면서 영상이 끝났다.

글쓴이는 당시 제트스키 운전자를 겨냥해 “제트스키 한두 번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을 뿌리고 맞아본 적이 있으면 저 거리에서 나가는 물대포의 힘이 얼마나 센지 알았을 텐데 무슨 생각이었는지 모르겠다”며 “거리가 먼 것도 아니고, 사고가 일어난 것을 당연히 목격했을 텐데 사고 낸 당사자와 일행들, 수습은 제대로 했냐”고 지적했다.

이어 “제보에 의하면 사고를 낸 제트스키가 주말에 매물로 올라왔다는데 사고를 은폐하려는 시도가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사고 낸 당사자와 일행이 소속된 카카오톡 한강 제트스키 모임 대형 오픈채팅방에서 영상이 올라오면 방장이 왜 말없이 지우냐”고 은폐 의혹도 제기했다.

사고를 낸 제트스키 탑승자가 피해자를 찾고싶다며 오픈채팅방에 올린 글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와 관련, 지난 13일 다른 커뮤니티 이용자가 사고를 낸 당사자의 해명글을 포함해 오픈채팅방에서 이루어진 대화를 공개했다.

사고 당사자는 “그날 도망가거나 제트스키를 팔면서 이 일을 회피할 생각도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아이가 다친 것을 인지했다면 당연히 그 자리에서 해결했을 것. 해경조차 오지 않아 아무 일 없이 지나간 상황이었다”며 “오늘 늦게 동영상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한 제트스키를 파는 것은 다른 모델로 변경하기 위함이라며 아이와 부모를 찾아 책임을 다하고 반성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저 때문에 피해를 본 아이가 걱정된다”며 “경찰 및 해양 경찰을 통해 피해자와 연락책을 찾고 있으며 연락처를 남겨뒀다”고 설명했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