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했는데 옆집 제대로 잘못 걸렸어요” [사연뉴스]

“이사할 거면 미리 와서 양해 구해야지…이웃에 쿠키 돌려라”
“집안일은 평일 낮에 아이들 학교 갔을 때 해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생활 소음으로 아랫집 혹은 윗집과 갈등을 겪었다는 사연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사하고 며칠도 지나지 않아 이런 문제로 이웃과 갈등이 생겨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큰 문제일 텐데요. 옆집 이웃과 생활 소음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에 공개됐습니다.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사했는데 옆집 제대로 잘못 걸렸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글쓴이 A씨는 본인이 이사한 지 한 달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옆집에 사는 아이 엄마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다시 이사하고 싶다는 사연을 적었습니다.

A씨는 이삿날에 옆집 이웃 B씨와 있었던 일부터 전했습니다. 그에 따르면 그는 주말 오전에 이사를 시작해 점심쯤 마무리한 후 쉬고 있었습니다. 그때 열린 현관문으로 B씨가 들어오더니 “이사를 할 거면 미리 와서 양해를 구해야지 시끄러워서 못 살겠다. 애가 시끄럽다고 독서실로 가버렸다. 나중에 이웃들한테 뭐라도 돌리면서 사과하라”고 말했습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A씨는 B씨의 말투에 살짝 기분이 나빴지만 본인 때문에 이웃들에게 피해가 갔다고 생각하고 다음 날 아침 쿠키 세트를 사서 돌렸습니다.

A씨는 “문제는 그 이후로 진짜 시작”이라며 이삿날 이후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A씨는 본인이 평일에는 퇴근 후 소량의 빨래를 돌리고, 크게 더러운 부분이 있으면 간단하게 청소기를 돌린다고 밝혔습니다. 퇴근하고 집에 오면 7시가 되고, 빨래를 1시간 돌리면 집안일이 없으므로 오후 8시 이후로는 아무 소음이 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A씨는 “하루는 빨래를 돌리고 씻고 나온 오후 7시30분쯤 옆집에서 찾아왔다”며 “B씨는 혹시 이 시간에 빨래를 돌리냐며, 다들 퇴근하고 학생들은 하교하고 쉬는 시간인데 시끄럽다며 화를 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집 구조가 신기하게 화장실 앞쪽에 세탁실이 붙어있어서 화장실을 타고 소리가 넘어가긴 하는 것 같다”며 “그런데 집 전체가 울릴만한 소음은 전혀 없다”고 부연했습니다.

A씨는 “평일 저녁에 소리를 내지 말라는 말에 황당하긴 했지만, 그냥 웃으면서 8시 이후로는 소리가 나지 않게 하겠다고 했다”고 했습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A씨에 따르면 진짜 문제는 주말에 발생했습니다. 그는 “주말 아침 10시까지 늦잠을 자고 일어나서 슬슬 청소를 시작하는데 옆집에서 또 찾아왔다”며 “옆집 아주머니가 주말 아침부터 사람들 쉬는데 소음을 자제하라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창문 열고 이불 빨래 돌리고 청소를 시작한 지 30분도 안 됐을 시점이었다”면서 “어이가 없어서 언제 청소를 할 수 있냐고 물었더니 평일 낮에 아이들이 학교 갔을 때 하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예비 신랑이 해외에 있어서 집안에서 말소리가 나올 일도 없고, 집에서 노래도 틀지 않는데 경비아저씨 통해서 계속 조용히 해달라는 연락을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달 동안 너무 스트레스를 받는데 B씨에 대해 신고 가능한가”라고 물으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습니다.

평일에 출근해야 하는 A씨 입장에서는 집안일을 오후 시간대에 하라는 옆집 아주머니의 요구사항이 터무니없다고 느껴질 텐데요. 이웃 간 생활 시간대가 맞지 않는 경우 어떻게 상황을 풀어나가야 좋을까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