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2∼15일 인천서 ‘세계큐브협회 월드챔피언십’ 개최

2023 세계큐브협회 월드챔피언십 포스터. 인천시 제공

전 세계 큐브 팬들이 주목하는 세계선수권대회가 인천에서 열린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2023 세계큐브협회 월드챔피언십’이 12∼15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월드챔피언십은 세계큐브협회가 주최하고 한국큐브문화진흥회가 주관하는 세계선수권대회다. 2011년 태국에서 열린 이후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두 번째로 개최된다. 참석자 규모만 3000명에 이를 전망이다.

세계큐브협회는 2년마다 전 세계를 순회하며 월드챔피언십 등 여러 큐브 관련 대회를 주최하고 있다. 이들 대회는 150개국 20만명 이상의 선수가 참가하는 등 두꺼운 마니아층을 보유 중이다.

특히 이번 월드챔피언십에서는 3x3x3 형태의 큐브를 최대한 빠르게 맞추는 스피드큐빙 경기뿐 아니라 한손으로 맞추기, 눈 가리고 맞추기 등 17개 종목별 챔피언이 선발될 예정이다. 3인 1조 릴레이 국가대항전도 치러진다.

김충진 인천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세계큐브협회 월드챔피언십을 국내 최초로 인천 송도에서 개최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하고 해외참가자가 많은 만큼 인천의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외 큐브 마니아들이 마음껏 대회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7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