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 변기인 줄”…푸세식 화장실에 놀란 칠레 대원 [영상]

2023 새만금 잼버리 현장 영상 공개
재래식 화장실에 놀란 외국인 모습 담겨
韓네티즌 “미안하다” 대신 사과

‘2023 새만큼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 야영장에 설치된 화장실을 본 여성 칠레 대원이 얼굴을 감싸고 있다. 유튜브 ‘Patio Scout’ 채널 영상 캡처

최근 막을 내린 ‘2023 새만큼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를 둘러싼 준비 부족 논란이 여전히 이어지는 가운데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 대원이 현장에서 ‘푸세식(재래식)’ 화장실을 본 뒤 경악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을 접한 우리나라 네티즌들은 “미안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유튜브 채널 ‘파티오 스카우트’(Patio Scout)에는 지난 14일 ‘GRACIAS’(스페인어로 ‘감사합니다’라는 뜻)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채널은 2023 새만금 잼버리 대회에 참가한 칠레 대원들의 일정과 활약을 담아 소개해 왔고, 이번 영상은 대회를 마무리하며 올린 것이었다.

영상에는 ‘아시아의 화장실’이라는 문구와 함께 칠레 여성 대원 두 명이 간이 화장실 앞에 서 있었다. 진행자는 “칠레 친구들이 화장실에 매우 놀랐다. 어떤지 소개해달라”고 말했고 이들은 문 열린 화장실을 가리켰다.

‘2023 새만큼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 야영장에 설치된 화장실을 본 여성 칠레 대원이 얼굴을 감싸고 있다. 유튜브 ‘Patio Scout’ 채널 영상 캡처

창문이 없는 화장실 내부에는 내부에는 양변기가 아닌 쪼그리고 앉는 재래식 변기가 설치돼있었고 두루마리 휴지 2개와 방향제가 비치돼 있었다.

여성 대원들은 이를 보고 당황스러운 듯 웃음을 터트렸다. 한 대원은 “감옥에 있는 변기 같다”고 평가하면서 두 눈을 질끈 감더니 양손으로 얼굴을 감쌌다.

진행자가 “이 화장실은 잘 앉아야 하는 기술이 필요할 텐데 매우 어렵다”고 말하자, 여성 대원은 손으로 입을 틀어막았다.

‘2023 새만큼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 야영장에 물이 차 대원들이 수레를 끌고 이동하고 있다. 유튜브 ‘Patio Scout’ 채널 영상 캡처

영상에는 물바다가 된 야영장 위를 수레를 끌고 지나가는 대원들의 모습도 담겼다. 이들 옆에는 초록색 플라스틱 팰릿 위에 텐트를 설치한 뒤 밖에 나와 대화를 나누는 대원들도 보인다.

해당 영상에는 “한국이 준비를 제대로 못 해 안타깝고 미안하다. 대회를 엉망으로 준비한 이들은 대가를 치러야 한다” “푸세식 화장실(이 설치됐다는 게) 거짓말인 줄 알았는데 진짜였다니” 등의 우리말 댓글이 달렸다.

이 영상이 SNS상에도 공유되자 네티즌들은 “괴담인 줄 알았는데 진짜여서 정말 미안하다” “스카우트 정신으로 모든 걸 이겨낸다고는 했지만 차마 이건 뭐라 못하겠다” “다음에 이런 걸 다시 하게 되면 제대로 준비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