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다 죽어요”…교차로 냅다 횡단한 킥보드 학생들 [영상]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올라온 영상. 영상에서 중학생으로 보이는 두 학생이 전동 킥보드를 탄 채 사거리 교차로를 무단횡단 하고 있다.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전동 킥보드를 타고 교차로를 무단으로 가로지르는 학생들의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여학생 2명이 전동 킥보드를 타고 가로질러갑니다. 너무 놀라고 손발이 떨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대구에서 개인택시를 하는 50대 A씨는 지난 4일 밤 9시쯤 대구 달서구의 한 도로에서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제보했다.

영상을 보면 A씨의 차는 당시 손님을 태우고 신호에 따라 정상적으로 운행 중이었다. 사거리 교차로를 통과하던 순간 갑자기 전동 킥보드를 탄 여학생 두 명이 A씨 차 앞으로 뛰어들었다.

대구 달서구에서 중학생으로 보이는 학생 두 명이 전동 킥보드로 사거리 교차로를 무단횡단 했다. 운전자 A씨는 갑자기 튀어나온 전동 킥보드를 발견하고 속도를 줄여 가까스로 사고를 피했다. 유튜브 '한문철 TV'캡처

A씨 기준으로 좌측에서 튀어나온 킥보드는 그대로 사거리를 가로질렀다.

A씨는 당시를 상황에 대해 “중학생으로 보이는 여학생 두 명이 횡단보도도 아닌 교차로 중앙을 그냥 가로질러 가더라. 이건 아예 좌우를 보지도 않고 그냥 내달리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블랙박스에는 좌측에서 킥보드가 나오는 게 미리 보이지만 운전자의 시선에서는 A필러(차체와 지붕을 연결하는 기둥)에 가려서 직전에서야 보였다”며 “너무 놀라 손발이 떨려서 일을 접고 바로 집에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학생들 그러다 죽는다. 엄마, 아빠도 못 보고 죽는다”며 혀를 내둘렀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기사님이 목숨 둘을 살렸다” “이번 기회로 정신 차리길” “누구를 피해자 만들려고 그러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