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소화기로 ‘퍽퍽’…남의 차 분노의 내려치기, 대체 왜?

화가 난다는 이유로 소화기 휘둘러 공중화장실 창문 깨
도로에 주차된 차량에도 소화기 휘둘러 파손

지난 14일 화가 난다는 이유로 소화기를 휘둘러 공중화장실 창문을 깨고, 도로에 주차된 차량 등을 파손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제공.

화가 난다는 이유로 소화기를 휘둘러 공중화장실 창문을 깨고, 도로에 주차된 차량 등을 파손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여성 A씨는 지난 14일 오전 1시쯤 서울 중구의 한 공중화장실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고 난동을 부렸다.

지난 14일 화가 난다는 이유로 소화기를 휘둘러 공중화장실 창문을 깨고, 도로에 주차된 차량 등을 파손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제공.

경찰청이 유튜브에 공개한 범행 당시 영상을 살펴보면 A씨는 화장실 근처를 두리번거리더니 여자 화장실로 들어가 소화기를 들고나온다. 이후 화장실 복도 창문을 힘껏 내리쳤다. 이 충격으로 창문은 금이 가면서 심하게 깨졌다.

A씨는 이후 소화기를 들고 밖으로 나가더니 도로변에 주차돼 있는 차량을 향해 소화기를 휘둘렀다. A씨가 힘껏 내려친 수화기 때문에 차량은 금세 파손됐고, 그는 또 다른 차량에 소화기를 던지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CCTV 영상을 확인한 뒤 인근에서 배회 중이던 여성을 찾아 재물손괴 혐의로 검거했다.

경찰조사에서 여성은 “은행 거래 중에 생긴 문제로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불법 체류자는 아니고 현재 무직인 상태”라며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