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흉기 난동 20대女, 경찰 삼단봉에 즉시 제압돼

20대 여성, “내 오토바이 왜 가져갔느냐” 경찰에 항의
경찰, 후문으로 빠져나온 뒤 정문으로 들어와 흉기 삼단봉으로 쳐서 떨어뜨려

20대 여성이 12일 오후 5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역지구대에서 흉기로 경찰관들을 흉기로 위협했다. 인천경찰청 제공.

경찰이 흉기를 들고 지구대에 난입한 20대 여성을 삼단봉으로 제압했다. 이 여성은 경찰이 본인의 오토바이를 가져간 것에 화가나 난동을 부린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20대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5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역지구대에서 흉기로 경찰관들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내 오토바이를 왜 가져갔느냐”고 경찰에 항의하며 책상에 설치된 플라스틱 가림막 앞에서 2분가량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20대 여성이 12일 오후 5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역지구대에서 흉기로 경찰관들을 흉기로 위협했다. 인천경찰청 제공.

A씨의 난동을 본 경찰관 2명은 후문으로 빠져나온 뒤 다시 정문으로 들어와 흉기를 삼단봉으로 쳐서 떨어뜨리고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추후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마침 근무 교대 시각이어서 경찰관 6명이 지구대에 있었다”며 “A씨가 흉기를 왜 휘둘렀는지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