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참극’ 부검…가장이 가족 살해 후 음독 가능성

일가족 사망 1차 부검 결과 나와
50대 남편, 농약 마신 듯

16일 오전 전남 영암군 영암읍 한 주택에서 일가족 사망 사건 현장 감식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영암군의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5명을 부검한 결과 남편의 사망 원인은 음독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아내와 아들 3명은 흉기에 찔린 뒤 피를 많이 흘려 숨진 것(자창에 따른 실혈사)으로 추정됐다.

전남경찰청은 16일 대학병원에서 영암군 일가족인 A씨(59)와 아내 B씨(56), 아들 C(29)·D(26)·E(23)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이러한 부검의 1차 구두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소견에 따라 A씨가 집에서 흉기로 가족들을 살해한 뒤 농약을 마셨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체내 약독물 검사를 감정 의뢰키로 했다.

현장 감식 결과 집 안에서 흉기 1개와 농약(살충제) 1병이 나왔다. 가족 5명 모두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외부 침입 흔적과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혈흔 형태와 유전자를 정밀 분석해 사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할 방침이다. 경찰은 특히 핏방울이 주변으로 튀면서 생긴 형태가 있는지 살피고 있다. 또 흉기 등에 묻어 있다가 떨어져 나온 자국이 있는지 등을 검증하고 있다.

16일 오전 전남 영암군 영암읍 한 주택에서 일가족 사망 사건 현장 감식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오후 3시54분쯤 A씨 부부는 거실에서, 아들 3명은 안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들 3명은 중증 지적 장애가 있었다. A씨는 최근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경찰은 A씨 부부가 이틀 동안 연락이 닿지 않았다는 이웃 진술을 토대로 가족의 통신·계좌 사용 내역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와 현장 수집 증거 분석, 관련자 조사 등을 통해 사건 실체를 명확히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