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어린이집서 한살 아기 마약 노출 사망… 美 충격

아편류 마약인 오피오이드 노출 증세로 숨져
다른 원아 3명도 비슷한 증세로 병원 옮겨져

16일(현지시간) 1세 영아가 오피오이드 노출 증세로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미국 뉴욕 브롱크스 한 어린이집 앞에 경찰이 통제선을 설치하고 있다. CBS 뉴스 화면 캡처

미국 뉴욕 브롱크스의 한 어린이집에서 2세 이하 영유아 4명이 오피오이드(아편류 마약) 노출 증세로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가는 사건이 발생해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이 중 1세 남아 한 명은 숨졌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CBS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45분쯤 어린이집 영유아 세 명이 의식을 잃었다는 911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가 도착했을 때 1세 남아, 2세 남아, 8개월 여아가 모두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대원들은 당시 아이들이 오피오이드 노출 증세라고 판단하고 아편류 마약 해독제인 나르칸(성분명 날록손)을 투여하고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나르칸은 펜타닐과 같은 오피오이드 과다복용 시 이를 해독하는 의약품이다.

이후 뉴욕 경찰은 같은 날 이 어린이집에서 정오 무렵 먼저 귀가한 다른 2세 남아 한 명도 부모가 아이 상태가 무기력하고 반응이 없다는 것을 보고 병원에 데려간 사실을 추가로 파악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4명의 아이 중 1세 남아 한 명은 결국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세 명은 의식은 회복했으나 일부는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집은 킹스브리지 하이츠 커뮤니티 센터가 운영하는 가정 기반 보육센터다. CBS에 따르면 이곳은 시에 정식 등록된 기관으로 지난 1월부터 운영을 시작했으며, 불과 일주일 전 당국 점검도 통과한 것으로 알려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시 경찰은 이날 브롱크스 어린이집 영아 사망과 관련해 범죄 혐의가 있는 인물을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직 아이들이 어떤 경로로 마약류에 노출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어린이집 내부 압수수색 도중 마약 거래상들이 주로 사양하는 포장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영아 사망과의 관련성을 집중해 조사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펜타닐 등 아편류 마약의 과다복용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급증하면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된 상태다. 아편류 합성 마약인 펜타닐은 치사량이 2㎎에 불과해 조금만 과용해도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