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식 누가 하랬냐”는 대통령실…민주 “인면수심, 분노”

최고위원 단체성명 “잘못된 국정운영에 항의해 단식하는 야당 대표 조롱”

단식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오후 수척해진 모습으로 국회 당 대표실 앞을 걸어가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당 대표실 앞에서 대통령실 발언 관련 규탄 성명을 발표한 뒤 국무총리 해임과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는 서영교, 고민정 최고위원 등 민주당 의원들. 연합뉴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이재명 대표의 단식에 냉소적 태도를 보인 대통령실 관계자를 향해 “인면수심”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정청래 서영교 박찬대 송갑석 고민정 장경태 서은숙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 대표 단식 18일째인 17일 성명을 내고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누가 중단을 막았느냐, 아니면 누가 단식을 하라고 했느냐’고 목숨을 건 이 대표의 단식을 조롱했다”며 “단식장에 얼굴 한번 비치지 않는 사람들이 야당 대표의 단식을 ‘막장 투쟁’이라고 조롱하다니 인면수심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소한의 인간적 예의도 없는 인면수심의 윤석열 정권에 분노한다”면서 “누가 이재명 대표를 목숨 건 단식을 하게 만들었나. 누가 지금 대한민국을 극한의 막장으로 이끌어 가고 있나.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는 내팽개치고 이념놀음에 빠져 있는 것은 윤석열 대통령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7일 단식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머물고 있는 국회 당 대표실 앞에 의원들이 앉아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어 “물가, 경제성장률, 가계부채, 고환율에 고유가까지 어느 하나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그런데 윤석열 정부는 도대체 무얼하고 있나”라며 “‘민생과 경제를 챙기라’ ‘국민 안전을 지키라’라는 야당의 목소리에 귀 닫고, 야당과 국민의 절반을 반국가 세력, 공산 추종세력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러고서 잘못된 국정운영에 항의해 단식하는 야당 대표를 조롱하다니 기가 막힌다”면서 “대통령이 나라를 망쳐도 야당은 쥐 죽은 듯 가만히 있으라는 말인가. 대통령이 국민을 벼랑으로 몰아넣어도 야당은 침묵하라는 말인가”라고 쏘아붙였다.

단식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오후 수척해진 모습으로 당 대표실 앞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최고위원들은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폭정에 항의하며 단식하고 있다”며 “군사정권도 야당 대표가 단식을 하면 존중하고 설득하려는 노력을 갖췄다. 그것이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고 정치를 복원하려는 노력인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이런 인면수심의 정권, 이런 조롱 정권은 없었다. 국민의 목소리에 귀막고 국민과 싸워서 이기려는 정권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윤 대통령을 향해 “윤석열 정권이 계속해서 국민과 싸우려 든다면 그 말로는 비참할 것이다.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즉각 한덕수 총리를 해임하고 내각 총사퇴를 통해 국정 쇄신을 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권이 결자해지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국회가 가진 권한을 활용해 지금의 상황을 바로잡아 나갈 것이다. 국민의 인내심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꼭 보여주겠다”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단식 18일 차인 17일 119대원들이 이 대표를 병원으로 후송하기 위해 당 대표실로 들어갔으나 이 대표의 거부로 다시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이 대표의 단식 중단과 입원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진단에 따라 이날 강제입원을 추진했다. 119구급차까지 호출했으나 이 대표가 단식을 이어가겠다며 병원 이송을 완강하게 거부해 결국 구급차는 철수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다시 말했다”며 “119구급차는 장시간 대기할 수 없어 일단 돌려보냈고, 지도부는 계속 (입원을) 설득할 것”이라고 전했다. 의사 출신인 신현영 의원은 “전체적으로 바이탈 수치가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이 대표 의지가 너무 완강해서 설득이 잘 안 된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