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쌩’ 중앙선 넘어 버스 쾅…3명 숨진 처참 사고

달리던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주차된 버스를 들이받은 사고. SBS 보도화면 캡처

경기도 고양시에서 남성 4명이 탄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 주차된 버스를 들이받아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새벽 5시20분쯤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의 한 왕복 4차선 도로에서 달려오던 BMW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갓길에 주차된 버스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30대 남성과 동승자인 20대 후반 남성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달리던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주차된 버스를 들이받은 사고. SBS 보도화면 캡처

차에 타고 있던 다른 30대 초반 남성 한 명은 골절 등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목격자는 “(승용차가) 버스 밑으로 아예 빨려 들어갔다. 파편은 어마어마했다”고 SBS에 말했다.

달리던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주차된 버스를 들이받은 사고. SBS 보도화면 캡처

경찰은 사고 현장에 차량 브레이크를 밟은 흔적이 남아 있지 않고, 차량 내부에 약물 투약 정황은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일단 음주운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약물 투약 가능성도 확인하기 위해 차량 탑승자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은 또 생존자가 깨어나면 동승자들의 관계와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