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 시신 사진 그대로…설악산 ‘입산 금지 경고판’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설악산 국립공원이 추락한 등산객의 시신 사진을 모자이크 없이 표지판에 사용했다는 사실이 전해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토왕성폭포 인근 산길에 설치한 안내판에 “잠깐! 이래도 가셔야겠습니까?”라는 제목의 경고판을 설치했다.

안내문에는 ‘잠깐, 이래도 가셔야 하겠습니까’라는 경고문과 함께 ‘현재 이 구간은 출입금지 구역’, ‘매년 안전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는 매우 위험한 지역’이라고 적혀있다. 문제가 된 것은 안내 문구 아래에 나란히 배치된 두 장의 사진이다.

문제의 사진은 실족사한 등산객 시신이 팔다리가 꺾이고 피를 흘린 채 흙길과 돌 위에 떨어져 있는 장면을 담고 있었다. 사진 아래에는 ‘생명을 담보로 한 산행은 가족에게 불행을 줍니다’ ‘정규 탐방로를 이용하세요’라는 안내문이 적혀 있었다.

해당 구간은 사전에 국립공원 측에서 허가받은 암벽 등반객만 이용할 수 있는 구간으로, 일반 등산객은 출입할 수 없다고 한다. 실제로 해당 구간을 통과하다 실족해 사망한 사건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공원 측은 “환경부에서 지정한 정규 등반로만 이용할 수 있어서 해당 구간에 입산을 금지한 것”이라며 “사진 게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담당자가 파악 중”이라고 답했다.

네티즌들은 “유족에게 허락받고 쓴 것인지 의문이 든다” “너무 끔찍한 사진이다” “혐오감을 준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일각에선 “오죽하면 저럴까” “저 사진은 일반 등산로를 올라가는 이용객들은 볼 수 없는 사진이다” “저렇게 안 하면 또 올라가는 사람들 있을 듯”이란 반응도 나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