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해외원정 마약’ 혐의 추가…구속영장 재청구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지난 5월 24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에 대해 검찰이 사전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경찰 수사 단계에서 청구된 첫 번째 구속영장이 지난 5월 법원에서 기각된 지 약 4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신준호)는 유씨에 대해 마약류관리법상 향정과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등 혐의로 18일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씨의 지인 최모(32)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 관계자는 “유씨가 ‘병원쇼핑’을 통해 상습적으로 의료용 마약류를 불법 투약하고 타인 명의로 마약성 수면제를 불법 취득했으며, 최씨 등과 집단적으로 ‘해외원정’을 다니며 마약류를 투약해왔다”고 했다.

이어 “유씨 등이 공범 및 주변인들과 수사상황을 실시간 공유하면서 증거를 인멸하고, 공범을 해외로 도피시키거나 진술 번복을 회유, 협박하는 등 사법절차를 방해한 중한 죄질의 범행으로 판단하고 구속영장을 재청구하게 됐다”고 했다.

검찰에 따르면 유씨는 2020년부터 서울 일대 병원에서 미용시술의 수면마취를 빙자해 약 200차례, 총 5억원 상당의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상습적으로 매수·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수십 차례에 걸쳐 타인 명의로 수면제 약 1000정을 불법 처방받아 투약하고 지난 1월 최씨 등 4명과 함께 미국에서 코카인·대마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도 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지난 5월 24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수사 단계에서 유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한 차례 청구됐으나 법원은 지난 5월 24일 증거 인멸이나 도망의 염려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이후 유씨는 불구속 상태로 지난 6월 9일 검찰로 넘겨졌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뒤 3개월간 보완수사를 통해 유씨가 지인에게 증거 인멸을 지시하고 미국 현지에서 일행에 대마 흡연을 강요한 혐의를 추가 적발했다.

최씨 역시 유씨와 자신의 범행을 숨기려 공범을 해외로 도피시키거나 진술을 번복하라고 회유·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