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 싫다’ 별점 1점 리뷰에…사장 “일본어다, 황당”

중국어 싫다며 별점 테러한 손님에 황당하다는 자영업자 사연
“포장지에 적힌 ‘오테모토’(おてもと)…손님 젓가락 높여 부르는 말”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 뱅크.

일회용 젓가락 포장지에 적힌 중국어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별점 1점을 남긴 손님 때문에 황당하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자영업자 A씨는 포장지에는 ‘오테모토’(おてもと)라는 일본어가 적혀있고, 이 용어는 손님이 사용하는 젓가락을 높여 부르는 말이라며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A씨는 지난 16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인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이런 리뷰 받아보신 적 있으신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아울러 손님이 남긴 리뷰 캡처 화면도 함께 첨부했다. 그가 올린 사진을 보면 손님은 지난 14일 별점 1점을 남기면서 “중국어 젓가락 때문에 기분이 나쁘다”라고 적었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갈무리.

이에 A씨는 “죄송하지만 일본어다. 뜻은 손님의 젓가락에 대한 공손한 말이며 업소용 젓가락 중 비싼 젓가락”이라고 답글을 달았다. 이어 “이 젓가락은 한국에서 제조되고 있으며 비용을 떠나 최고의 서비스로 대접해 드리고자 했지만, 이런 리뷰는 처음 받아봐서 상당히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A씨는 손님의 리뷰와 본인의 답글을 공유하며 “그동안 여러 리뷰를 받아봤지만 이런 어처구니없는 리뷰는 정말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가 실수한 것도 아니고 대처할 수 있다면 대처를 할 텐데 그것도 아니고 무턱대고 저런 식이니 정말 당황스럽다”고 털어놨다.

해당 사연에 많은 자영업자는 손님이 정확하지 않은 사실로 별점 테러를 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이들은 “저런 소소한 리뷰 하나가 자영업자한테는 목숨이라는 것을 모르나” “사실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고 남기는 억지 리뷰가 종종 있는데 너무 화가 난다” “다른 손님들이 저런 리뷰는 알아서 걸러주실 것” “가장 비싼 젓가락을 줘도 1점을 받으니 자영업자로 일하기 너무 힘들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