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코 버린 쓰레기가…’ 美 죽은 곰 속에서 나온 것들

미 콜로라도 야생동물 관리소, 버려진 쓰레기 먹어 안락사 이른 곰 소식 전해


미국 콜로라도에서 길거리에 버려진 음식물과 쓰레기를 먹은 곰이 최근 안락사에 이르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간) 콜로라도 야생동물 관리소가 최근 안락사한 곰을 부검한 결과 몸 안에서 물티슈와 찢어진 비닐봉지, 소화할 수 없는 음식물 등이 발견됐다고 CNN이 보도했다.

사람들이 무분별하게 버리고 방치한 쓰레기를 곰이 먹은 것이다.

관리소 측은 지난 9일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쓰러져 있던 이 곰을 발견했다. 당시 곰의 입 주변에서 거품이 발견됐으며 눈이 빨갛게 부어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곰이 심한 복통을 겪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극심한 고통에 몸부림치는 곰의 상태에 관리소 측은 결국 안락사를 결정했다. 관리소 관계자는 “곰이 음식물을 섭취하지 못하고, 쓰레기로 인해 소화하지 못하여 죽는 과정은 끔찍하다”라고 말했다. 곰의 내부 소화기관이 부패해서 썩어가기 때문이다.

곰이 사람이 버린 쓰레기를 먹고 고통받는 일은 드물지 않다. 곰은 최대 8km 떨어진 곳에서도 냄새를 맡을 수 있는 놀라운 후각을 갖고 있어 단 한사람만 길가에 음식과 쓰레기를 버려도 굶주린 곰이 접근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곰은 한번 음식을 발견한 장소를 기억하고 나중에 찾아오는 지능을 가졌기 때문에 쓰레기 방치는 사람에게도 위험하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