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하려고” 관광버스 훔치고 질주 영상 찍은 16세

지난 5일 새벽 인천의 한 차고지에서 45인승 관광버스를 훔쳐 30㎞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는 10대 남성. KBS 보도화면 캡처

한밤중 관광버스를 훔쳐 면허 없이 운전하다 사고를 낸 10대 청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새벽 시간에 차고지에서 관광버스를 훔쳐 무면허로 운전한 A군(16)을 절도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A군은 지난 5일 오전 3시쯤 인천의 한 버스 차고지에서 잠기지 않은 45인승 관광버스를 훔쳐 30㎞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5일 새벽 인천의 한 차고지에서 45인승 관광버스를 훔쳐 30㎞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는 10대 남성. KBS 보도화면 캡처

2시간 넘게 이어진 질주는 길가에 주차된 트럭 사이드미러를 들이받고 나서야 멈췄다.

A군은 훔친 버스를 운전하던 도중 친구를 태워 휴대전화로 자기 모습을 촬영해 달라고 했고, 스스로 범행 모습을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일 새벽 인천의 한 차고지에서 45인승 관광버스를 훔쳐 30㎞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는 10대 남성. KBS 보도화면 캡처

A군은 “SNS에도 올리고 싶고 그냥 자랑하고 싶어서 (그랬다)”라며 “버스 운전을 하고 싶어서 영종도 갔다가 다시 갖다 놓을 생각이었다”고 KBS에 말했다.

경찰은 A군을 절도 및 무면허 혐의로, 친구는 방조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A군은 과거에도 무면허 운전 전력이 있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