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깔린 운전자 보고 모여든 시민들…5분만에 구조

넘어진 차량 옮기는 경찰관과 시민들. 경기 이천경찰서 제공

경찰과 시민들이 합심해 교통사고로 쓰러진 차량에 깔린 운전자를 신속히 구해냈다.

19일 경기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0시쯤 순찰 근무를 하던 교통과 임도영 경위와 서준현 순경은 호법면 안평삼거리를 지나던 중 한 차량이 도로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쓰러진 차량 아래에는 운전자 40대 A씨가 깔려있었다. 머리에서 피를 흘리고 있었고 의식은 없는 상태였다.

임 경위와 서 순경은 곧바로 112상황실과 119구급대에 공동 대응 요청을 하고 차량을 밀어 A씨를 구조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정차 중이던 다른 운전자 10여명이 하나둘 모여들어 힘을 모았다.

이 덕에 A씨 차량은 5분여 만에 똑바로 세워졌다. 그 사이 A씨는 의식을 회복했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충격으로 옆으로 쓰러진 차량과 그 밑에 깔린 운전자 A씨. 경기 이천경찰서 제공

당시 A씨는 교차로에서 직진하던 중 좌회전 차선에서 정차 중이던 차량 2대를 연달아 들이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충격으로 차량은 우측으로 넘어졌고 A씨는 조수석 창문으로 튕겨 나갔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A씨에게서 음주 등 다른 법규 위반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서 순경은 “차에 깔린 채 피를 흘리는 A씨를 보고 무조건 살려야 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함께 힘을 모아주신 시민분들께 감사드리고 아직 우리 사회에 따뜻한 사람이 많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