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인영, 결혼 7개월만에 이혼설…“남편이 소송, 몰랐다”

가수 서인영. 서인영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서인영(39)이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한 지 7개월여 만에 이혼설에 휩싸였다.

서인영의 남편 A씨는 최근 서인영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고 19일 스포츠동아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매체는 이혼 소송 배경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남편이 소송을 제기한 만큼 서인영이 유책 배우자로 추측된다고 주장했다.

해당 보도가 나간 이후 서인영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혼 소송 사실 자체를 알지 못하고 있다가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서인영은 “이혼 소송 내용을 기사로 접해 매우 당혹스럽다”면서 “최근 남편으로부터 ‘우린 성격 차이가 있다’ ‘서로 맞지 않는다’며 헤어지자는 말을 일방적으로 들었지만 직접 소송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었다”고 이날 일간스포츠에 말했다.

이어 “지금 좀 갑작스러워 상황을 파악해봐야 할 것 같다”며 “나는 남편과 이혼할 생각이 없다. 나와 남편 사이에는 어떤 불미스러운 사건도 없었다. 서로 더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가수 서인영과 남편. 서인영 인스타그램 캡처

서인영의 전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서인영과 계약이 한두 달 전 종료된 상태”라며 이혼설에 관해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서인영은 지난 2월 비연예인 사업가와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결혼 전 이미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서인영은 결혼 이후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신혼 생활에 대해 “행복하다. 정신적으로 안정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