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 훈제 ‘이 제품·이 날짜’ 판매중단…“반품하세요”

노랑오리 오리바베큐 슬라이스 ‘2023년10월10일’ 유통기한 제품
식약처, 발색제 아질산이온 부적합으로 판매중단·회수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일 아질산이온이 기준 초과 검출됐다며 판매중단, 회수조치를 내린 노랑오리농업회사법인의 '노랑오리 오리바베큐슬라이스' 제품. 식약처 제공

시중에서 많이 판매되는 오리 바비큐 슬라이스 제품 일부가 고기에 붉은색을 내는 발색제 과다 검출로 판매중단, 회수조치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일 충남 공주시에 위치한 노랑오리농업회사법인이 제조한 ‘노랑오리 오리바베큐 슬라이스’를 수거검사한 결과 아질산이온 부적합 판단이 나와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이 제품 중 유통기한이 2023년 10월 10일로 표기된 제품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제품 등을 보관하고 있는 판매자는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 영업자에게 반품해 주시기 바란다”며 “소비자는 제조업소로 반납해 위해식품 회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아질산이온은 햄이나 소시지 등 육가공품에 붉은색을 내서 풍미를 돋우는 발색제다. 이 성분을 육가공품에 첨가하면 보툴리누스균에 의한 식중독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그러나 아질산이온을 과다하게 섭취하면 메트헤모글로빈혈증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식약처는 아질산이온 함량을 0.07g/㎏ 이하로 정하고 있다. 메트헤모글로빈혈증은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이 메트헤모글로빈으로 바뀐 적혈구가 혈중에 정상치보다 많아져 산소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되는 상태로, 청색증, 빈혈, 저혈압 등을 겪을 수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