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안에서 20대女 성추행·몰카…소방관 긴급 체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구급차로 이송하던 20대 여성의 신체를 만지고 몰래 촬영한 소방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0일 119구급차로 이송 중인 여성을 추행하고 불법촬영한 혐의로 서초소방서 소속 소방사 A씨(30)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20분쯤 서초구 관내 파출소로 이동하는 구급차 안에서 20대 여성 주취자의 신체를 강제로 만지고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혐의(준강제추행·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등이용촬영)를 받는다.

경찰은 피해자 부모의 신고로 출동해 이날 오전 119안전센터에서 근무 중이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구급차 내부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는 등 구체적 범행 경위를 파악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초소방서는 이날 A씨를 직위해제하고 자체 조사 중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