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이병철 양자, 박정희 비선” 허경영에 징역 2년 구형

대선 때 허위사실 유포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檢 “동일한 범행 반복”


지난 대선 기간 자신이 고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의 양자라고 주장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에 대해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의정부지법 제13형사부(박주영 부장판사)의 심리로 20일 진행된 재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이 종전에도 처벌받은 사안임에도 다시 동일한 범행을 반복하는 점 등을 참작해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구형했다.

허 대표는 지난 20대 대통령 선거 기간에 “나는 고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의 양자”라는 발언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책보좌역 등 비선 역할을 했다”는 등의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4월 허 대표의 발언을 허위 사실로 판단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앞서 허 대표는 2007년 대선에서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결혼하기로 했고, 조지 부시 대통령 취임 만찬에 한국 대표로 참석했다”고 발언해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 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허 대표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10월 25일 오후 2시10분에 열린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