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서 “13억 주면 성매매 무마”…짜여진 각본이었다

캄보디아서 성매매 유도 후 경찰 체포되는 것처럼 꾸며
돈 뜯어내는 ‘셋업 범죄’ 일당 현지서 구속→검찰 송치

한 은행에서 범죄수익금 중 일부를 현금으로 송금하던 피의자 모습이 찍힌 CCTV 화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제공

동남아 캄보디아 현지에서 피해자에게 성매매 범행으로 체포되는 상황을 연출한 뒤 사건 무마 명목으로 13억을 뜯어낸 이른바 ‘셋업 범죄’를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국제범죄수사계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 혐의로 박모(63)씨와 권모(57)씨 등 일당 4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직 검거되지 않은 해외 현지 브로커 1명에 대해선 여권을 무효화 조치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에 요청해 적색수배를 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7월 4일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60대 사업가 A씨에게 “성매매 혐의 수사를 무마하려면 미화 1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협박해 13억원을 갈취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를 받는다.

박씨 등은 6월 30일부터 7일 일정으로 캄보디아에 골프 여행을 간 A씨를 현지 여성과 함께 호텔에 들어가게 했다. 이어 다음 날 골프 라운딩을 마친 A씨가 주유소에 들리자 체포조 6명이 들이닥치도록 해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는 상황을 꾸몄다.

이에 A씨가 당황하자 박씨는 “성매매로 체포된 것 같다. 현지에서 징역형을 살 수 있다”고 거짓 연기했다. 체포조는 현지에서 마사지 업소를 운영하는 한인 브로커 주모(51)씨가 섭외한 이들로, 실제 현지 경찰로 추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실제 끌려가서 5시간 가량 갇혀있던 곳도 현지 캄보디아 경찰서였다.

박씨 일당은 A씨가 의심하지 않도록 권씨도 함께 체포된 것처럼 꾸몄다. 이후 권씨가 먼저 13억을 주고 풀려난 것처럼 연기하자, A씨도 결국 이들이 제시한 국내 계좌로 13억원을 세 차례에 걸쳐 송금했다.

박씨는 평소 골프 모임에서 알고 지내던 A씨를 범행 대상으로 골라 지난 4월부터 계획을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일당은 한국으로 돌아온 뒤 은행 43곳을 돌며 13억을 전부 인출해 나눠 가졌다. 이후 A씨가 의심하기 시작하자 부담을 나눠지겠다며 범죄수익금 중 일부인 5억을 돌려주고 신고를 막으려 했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수익금을 세탁해준 김모(50)씨 등 3명도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셋업 범죄는 피해자 본인도 범죄에 연루됐다고 생각해 피해 신고를 꺼린다는 점을 노린다”면서 “형사처벌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경우 적극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