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견들이 셰퍼드 물어뜯는데 방치” 경찰, 견주 수사

부천 한 오피스텔 테라스에서 로트와일러 2마리가 셰퍼드 물어뜯는 모습 찍혀
경찰에 동물 학대 의심 신고 접수돼
견주 “셰퍼드 입양보냈다”

경기 부천의 한 오피스텔 테라스에서 맹견 2마리가 다른 개를 물어뜯고 끌고 다니는 모습을 이웃 주민이 찍은 영상. 이 영상이 인스타그램에 확산되며 동물 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스타그램 캡처

경기 부천의 한 오피스텔 테라스에 맹견 두 마리가 다른 개 한 마리를 물어뜯는 등 위험한 상황이 계속되는 데도 방치돼 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30분쯤 “인터넷에 동물 학대로 의심되는 영상이 돌아다닌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전날 인스타그램에는 “맹견으로 보이는 개 2마리가 셰퍼드를 지속적으로 공격하는데도 (견주가) 한 공간에 계속 두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영상이 올라와 빠르게 퍼졌다.

맹견 두 마리가 셰퍼트를 물어뜯고 괴롭히는 상황이 방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된 경기 부천의 한 오피스텔 테라스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이 영상은 개들이 사는 테라스가 내려다보이는 같은 오피스텔에 사는 주민이 직접 찍어 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 주민은 “셰퍼드가 다친 후 치료받고 붕대를 감은 것을 봤는데 또 같은 공간에 놓여 다시 공격을 당하고 있다. 지금은 살아있는지 모르겠다”며 “너무 끔찍하다”고 호소했다.

실제 영상에는 맹견으로 분류되는 로트 와일러 2마리가 검은색 셰퍼드의 머리와 꼬리를 각각 세게 물어뜯고는 테라스 안에서 이리저리 끌고 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셰퍼드는 이미 크게 다친 듯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에도 “개가 너무 시끄럽게 짖는다” “개 2마리가 다른 개를 괴롭힌다”는 신고가 2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오피스텔에 대한 신고가 잇따르자 경찰은 전날 이 오피스텔에 사는 견주 A씨를 특정해 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영상에 찍힌 개 3마리를 키우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개를 너무 좋아해서 일부러 테라스가 있는 집으로 이사를 왔고 학대 의도도 전혀 없다”고 학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셰퍼드의 상태에 대해서는 “이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어서 셰퍼드는 강원도로 입양을 보낸 상태”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거쳐 A씨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A씨가 사육 허가를 받고 맹견을 키우고 있었는지도 함께 확인하고 있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등록 대상 동물인 맹견을 키우려면 시·도지사의 맹견 사육 허가를 받아야 한다. A씨가 키우는 로트 와일러도 등록 대상 동물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에도 신고를 받고 현장을 확인했을 때 개들은 있었지만 상태는 괜찮았다”며 “신고가 추가로 들어온 만큼 조사를 거쳐 A씨에게 관련 혐의가 있는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