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초 넣은 소변 마시라고”…여중생들의 폭행, 이랬다

또래 남학생 집단폭행…1심 진행 중
가해 여학생 4명 중 3명 ‘촉법소년’

울산에서 또래 남학생을 집단 폭행한 여중생들이 피해 학생에게 비닐봉지에 소변을 보게 한 뒤 담배꽁초를 넣어 마시게 하거나(왼쪽 사진), 바닥에 떨어진 음식물을 핥게 한 모습. MBC 보도화면 캡처

울산에서 여중생 3명이 장애가 있는 또래 남학생을 집단 폭행한 사건의 1심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가해 학생들이 당시 남학생을 괴롭히며 촬영한 영상이 공개돼 공분이 일고 있다.

지난 7월 27일 울산 동구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가해 여학생들이 또래 중학생 A군에게 가혹행위를 시키고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20일 MBC가 입수해 보도했다. 영상은 가해 학생들이 직접 휴대전화로 촬영해 SNS에 올리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보면 가해 학생들은 A군에게 손가락으로 ‘브이’ 모양을 만들라고 강요했다. 오른손에 장애가 있는 A군이 손을 움직이는 것을 힘겨워하자 가해 학생들은 “빨리 빨리. 기다리고 있잖아. 너 안 하냐. 발가락으로라도 해라”라며 비웃었다.

이들은 또 A군의 얼굴에 침을 뱉거나 욕설을 퍼부었고 바닥에 떨어진 음식물을 핥으라고도 시켰다. 몸에 붉은 자국이 날 때까지 폭행하기도 했다. 심지어 비닐봉지에 소변을 보게 한 뒤 담배꽁초를 넣어 이를 마시라고 강요하기까지 했다.
울산에서 또래 여중생들에게 집단 폭행당한 장애 남학생. 온몸에 멍이 들고 붉은 상처가 났다. MBC 보도화면 캡처

가해 학생 4명 중 3명은 촉법소년이어서 소년부에 송치됐다. 형사처벌 대상인 1명은 구속된 상태로 형사재판을 받고 있다. 현행법상 만 14세 미만이면 촉법소년으로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다.

A군의 학부모는 “(가해자들에게) 똑같이 해줄 수는 없지 않지 않나. 그러나 법이라는 게 자기들이 한 만큼 벌을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촉법소년이든 아니든 마땅한 벌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A군은 여전히 불안증세를 보이며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가해자들에게 폭행, 성폭력, 성착취물 제작과 배포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현재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