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부결입니다”… 인증한 민주당 의원 100명 넘었다

강성 지지층, ‘부결 인증’ 명단 공유
내년 총선 살생부 활용 우려
21일 오전 5시 기준 103명(무소속 윤미향 포함) 부결 의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부결에 투표하겠다고 밝힌 의원들의 리스트. 이 대표 지지자 모임은 최근 '당원킹'이라는 온라인 사이트를 개설해 '부결 인증'을 공유하고 있다. 당원킹 홈페이지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강성 지지층을 중심으로 ‘부결 인증’ 사이트까지 만들어 의원들을 압박하고 있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부결 의사를 명확히 밝히지 않은 의원들을 색출하겠다는 의도여서 ‘총선 살생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민주당 지지자 모임인 ‘민민운(민주당의 민주화 운동)’이 만든 인터넷 사이트 ‘당원킹’(dangwonking.co.kr)에는 21일 오전 5시 기준 모두 103명의 의원들의 실명과 사진이 ‘부결 지지’ 명단에 올라와 있다. 103명 가운데 1명은 무소속 윤미향 의원으로, 민주당 소속 168명 의원 가운데 102명(60.7%)이 부결 의사를 명확히 드러낸 셈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부결에 투표하겠다고 밝힌 의원들의 리스트. 이 대표 지지자 모임은 최근 '당원킹'이라는 온라인 사이트를 개설해 '부결 인증'을 공유하고 있다. 당원킹 홈페이지 캡처

방송이나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부결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경우 부결 지지 명단에 포함됐다. 공개적으로 의견을 밝히지 않은 경우에는 지지자들이 직접 의원이나 의원실과 연락해 의사를 확인한 결과를 캡처해 공유했다. 일종의 ‘증거 사진’인 셈이다.

‘가결이냐 부결이냐, 답장을 부탁한다’는 문자메시지에 의원들이 “꼭 부결시키겠다”, “걱정 말라” 등의 답변을 보낸 내역이 공유돼 있다.

해당 사이트 운영자는 “부결을 외치는 국회의원의 정보를 검증사진, 이름, 지역을 기술하여 메일로 전달 바란다”고 공지하고 있다. 홈페이지에는 “올가미가 잘못된 것이라면 피할 것이 아니라 부숴야 합니다”라고 적혀 있다.

단식 농성을 벌이며 병원에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당원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는 방식이기는 하지만 의원들의 투표에 부당한 압력을 넣는 행위라는 지적도 나온다. 강성 지지층의 눈치를 보느라 의원들이 소신껏 투표하기에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체포동의안 표결은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법에 따라 무기명 투표로 진행된다. 무기명 투표로 진행하는 것은 의원들의 양심에 각자의 판단을 맡긴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명확하게 부결 의사를 인증하지 않은 의원들이 결국 이 같은 방식으로 색출되는 등 사실상 ‘살생부’로 활용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