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푸른 꽃게, 한국에서 먹겠소”… 생각 못한 걸림돌

이탈리아에서 발견되고 있는 푸른 꽃게(블루크랩). AF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애물단지 취급을 받는 외래종 ‘푸른 꽃게(블루크랩)’를 우리나라가 본격적으로 수입할 수 있을지 이목이 모인다.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 업체가 외국에서 꽃게를 수입하는 절차는 복잡하지 않다. 국내에 들여오는 수입 식품은 정밀·현장·서류 검사 등 3가지 종류의 검사를 받는데, 여기서 ‘적합’ 판정을 받으면 통관이 가능하다.

최근 국내 꽃게 수입업체들이 이탈리아 당국에 푸른 꽃게 수출 여부를 타진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푸른 꽃게도 식약처 기준에 따라 수입 가능한 품종이어서 검사를 통과하면 판매할 수 있다. 이미 한 업체는 다음 달 말부터 푸른 꽃게를 들여와 판매할 수 있다며 구매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현실적으로 고려할 사항이 많아 단발성에 그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이탈리아의 비싼 인건비, 현지 냉동 시스템 구축, 운송비 등을 고려하면 푸른 꽃게 수입이 수익으로 이어질지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앞서 튀니지에서도 푸른 꽃게와 비슷한 종류인 ‘청색 꽃게’가 급격히 증가해 우리나라와 중국·일본 등지에 수출되고 있지만 이와는 상황이 다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튀니지는 국내보다 인건비가 7~8배 저렴해 현지 꽃게 가공에 드는 비용이 월등히 싸고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가 있어 수입이 꾸준히 이어질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탈리아에서 잡힌 푸른 꽃게(블루크랩). AP연합뉴스

한국무역통계진흥원의 꽃게 교역 통계에서도 우리나라가 지난해 수입한 꽃게 1만2860t 중 저렴한 중국산이 1만2470t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튀니지산 160t이었다.

한 꽃게 수입업체 관계자는 “가장 맛있는 국산 꽃게 값도 많이 내려간 상태에서 푸른 꽃게가 자리 잡을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며 “이탈리아는 튀니지와 달리 인건비가 우리나라와 비슷한데 꽃게를 제대로 수거해 가공까지 하려면 원가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설명했다.

이어 “중국산 꽃게가 엄청나게 싸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을 갖추려면 이탈리아 현지에서 1㎏당 700∼800원에 꽃게를 사들여 국내로 들여와야 한다”며 “만약 그보다 값이 비싸다고 하면 이탈리아 꽃게를 수입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푸른 꽃게 수입 추진 소식이 화제를 모은 건 이탈리아 당국이 조개 양식장에 막대한 피해를 주는 꽃게 포획과 폐기에 290만 유로(약 42억원)의 예산을 배정한 뒤부터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국내 소비자 사이에서는 “맛있는 꽃게를 버릴 거면 차라리 내 입에 버려 달라” “이탈리아에서 안 먹을 거면 우리가 먹겠다”며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최근 수년간 대서양 연안에서 지중해로 유입된 푸른 꽃게가 이탈리아인들이 즐겨 먹는 조개나 굴을 먹어 치워 현지 양식업자들이 폐업 위기에 처했다고 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