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수갑 찬 유아인에 날아든 돈다발…구속기로 [포착]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구속 기로에 선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다 돈다발을 맞고 있다. 뉴시스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구속 기로에 선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21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나오는 길에 돈다발에 맞는 수모를 겪었다.

돈다발을 던진 남성은 “영치금으로 쓰라”고 소리쳤지만, 유씨는 무덤덤한 표정으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유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결정된다.

유씨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등 혐의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다.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구속 기로에 선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다 돈다발을 맞고 있다. 뉴시스

지난 5월 경찰 수사 단계에서 청구된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약 4개월 만이다.

유씨는 심사에 앞서 두 번째 영장심사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게 “그동안 계속 큰 심려를 끼쳐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며 “오늘 법정에서 성실히 답변하고 제가 드릴 수 있는 모든 답변을 솔직하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며 법정으로 들어갔다.

증거인멸교사, 대마 강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고개를 저었다.

검찰이 유씨의 혐의를 마약 투약을 위한 ‘병원 쇼핑’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서도 답하지 않았다.

유씨는 약 2시간의 심사 끝에 수갑을 찬 채 법원 밖으로 나왔다.

유씨는 어떤 점을 소명했냐는 취재진 질문에 “성실하게 잘 설명했다”고 답했다.

범인도피,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인정하냐는 물음에는 “아닙니다”라고 일축했다.

유씨가 호송차에 오르려는 순간 한 남성으로부터 만원·오천원·천원짜리 지폐가 날아들었다. 일종의 야유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유씨는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영장심사 결과를 기다린다.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구속 기로에 선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다 돈다발을 맞고 있다. 뉴시스

유씨는 이전에도 갑자기 날아든 ‘야유성 물체’에 맞은 적이 있다.

지난 5월 24일 오후 11시40분쯤 마약 상습 투약 혐의와 관련된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됐을 때였다.

서울 마포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귀가하던 유씨는 등 뒤에서 날아든 커피 페트병에 맞자 뒤를 돌아보며 인상을 살짝 찌푸렸다.

커피를 던진 남성은 후드 모자를 쓴 채 자리를 떴다.

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지난 5월 24일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서울 마포경찰서를 떠나던 중 커피 병에 맞고 뒤를 돌아보고 있다. 연합뉴스TV, SBS 보도화면 캡처

한편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신준호)는 유씨가 지인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일행에게 대마 흡연을 강요한 혐의를 추가 적발해 지난 18일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유씨는 2020년부터 서울 일대 병원에서 미용시술 수면마취를 빙자해 약 200차례, 총 5억원 상당의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상습 매수·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수십 차례에 걸쳐 타인 명의로 수면제 약 1000정을 불법 처방받아 투약하고 지난 1월 최씨 등 4명과 함께 미국에서 대마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도 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