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25년 ‘세계 환경의 날’ 한국에서 열린다… 28년 만의 개최

제54차 개최국으로 선정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UN본부에서 열린 기후목표정상회의 개회세션에 참석해 각국 정부 및 리더들의 선도적 목표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환경부 제공

세계 최대 규모의 환경 행사인 ‘세계 환경의 날(World Environment Day)’ 기념식이 2025년 한국에서 개최된다. 한국 개최는 1997년 이후 28년 만이다.

환경부와 유엔환경계획(UNEP)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UNEP 사무소에서 열린 고위급 면담을 거쳐 한국이 2025년 제54차 세계 환경의 날 개최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매년 6월 5일인 세계 환경의 날은 1972년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제정된 국제연합 기념일이다. 기념식에선 각국 주요 인사와 국제기구 대표, 기업과 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환경 보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을 다짐한다.

한국은 1997년 서울에서 제28차 세계 환경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 데 이어 28년 만에 행사를 재유치하게 됐다. 구체적 개최 장소 등은 향후 UNEP 측과 협의해 2024년에 결정된다.

환경부는 2024년에 한국에서 국제 플라스틱 협약 관련 마지막 협상인 제5차 정부간협상위원회가 열리는 만큼, 2025년 세계 환경의 날 행사가 플라스틱 오염 종식의 중요성을 알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플라스틱 오염 방지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